[신촌] 가마마루이 - 적당히 담백한 차슈 라멘과 온천 계란

약속 없던 불금 퇴근길에 들른 가마마루이. 예전에 신촌에서 맛있게 먹을만한 곳을 찾다가 우연히 가마마루이의 돈코츠 라멘이 맛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생각해보니 꽤 오래전부터 그 자리에 있었는데 한 번도 가 볼 생각을 못 했더라고. 마을버스 타고 가던 중 문득 생각나서 중간에 내려 먹으러 갔다. 다행히 빈자리가 있어서 바로 먹을 수 있었다.

가마마루이

연세대학교 정문을 바라보고 왼쪽 길로 쭈욱 내려가거나 신촌에서 서대문우체국 방향으로 가다 보면 연대 남문 건너편 쪽에 가마마루이의 노란 간판이 보인다.


가마마루이

가마마루이의 라멘은 기본 돈코츠 라멘과 차슈가 추가된 차슈 라멘, 매운돈코츠 세 가지다. 사이드 메뉴로 갈릭 차슈, 온천 계란, 우메보시가 있고. 차슈 라멘에 진한 맛, 보통 면으로 주문했다. 아, 가마마루이는 육수와 면을 선택할 수 있는데 육수는 진한 맛/깔끔 담백한 맛, 면은 가타멘(=딱딱)/보통면/익은면이 있다.


가마마루이

진한 맛 육수와 보통 면의 차슈 라멘. 차슈는 한쪽 표면을 토치로 그슬려서 나온다. 고명은 심플하게 숙주와 초생강 몇 점, 파. 다진 마늘과 밥을 원하는 만큼 먹을 수 있다. 마파두부도 있다던데 못 먹었네. 가마마루이의 가장 좋은 점 한 가지는 적당한 간. 하카다분코나 부탄츄나 내가 먹기엔 간이 좀 강한 느낌이 있는데 여기는 국물을 먹을 때 그렇게 짜다는 느낌이 없다. 물론 밥을 먼저 말아서 더 그런 것도 있겠지만. 흠, 염도가 낮은가? 그런 건 아닐 것 같은데. 또 진한 맛 육수를 선택했지만, 그렇게 엄청 진한 느낌은 아니다. 면은 적당히 씹는 맛이 있어서 아주 좋다. 자가제면이라고 적어두셨네. 굿. 혹시 간이 짜다면 숙주를 많이 달라고 하면 될 듯. 챠슈는 얇아서 씹는 맛이 있지는 않지만, 고소하니 면발과 잘 어울린다. 마지막으로 기본 반찬으로 나오는 양념 단무지. 의외로 국물과 아주 잘 어울린다.


가마마루이

곁들여 주문한 온천계란. 어떤 식으로 나올지 궁금했는데 소스에 자작하게 잠겨서 나오네. 소스가 좀 짠 편이라 조금씩 라멘과 같이 먹었다. 기대만큼 맛있지는 않았다.


가마마루이

완멘. 보통 돈코츠라멘을 국물까지 다 먹는 일이 거의 없는데 밥도 있고 하니 술술 넘어간다. 다른 것보다 씹는 맛이 좋은 면과 단무지와의 조합은 딱 내 입맛이었다. 다음엔 매운돈코츠를 먹어보는 걸로.

Comment

Trackback

{ ? }※ 스팸 트랙백 차단 중 ...
1 2 3 4 5 ... 61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