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기.

2010. 8. 27. 01:58Life

문득 참을 수 없이 배가 고프단 사실을 깨달았다. 난 이런 상태를 저혈당 상태라고 부른다. 진짜 저혈당인지 어떤지 모르겠지만, 아무것도 할 수 없고 온몸에 기운이 하나도 없다. 잠도 안 오고 손이 부르르 떨린다. 가끔, 아주 가끔 갑자기 이렇게 찾아온다. 배고픔.

어떻게 하지? 벌써 10시가 넘었는데.

옆자리 친구도 자고 있었다.

뭘 시켜먹을까? 에이, 혼자 어떻게 다 먹어? 게다가 돈도 얼마 없잖아...

때마침 사다 둔 먹을거리도 다 떨어지고 없었다.

에라 모르겠다. 집에 가서 먹을 거나 달라고 해야지.

집은 병원에서 4~5분 거리다. 요즘엔 상태가 좀 나아져서 나도 10분 정도면 집에 도착한다. 땀은 좀 나지만.

집에 도착하니 부모님은 화들짝 놀라며 반기셨다. 짧게 이어진 대화. 부모님께서 경상도 분이셔서 그런지 말수가 적다.

이 시간에 어쩐 일이야?

그냥, 너무 배고픈데 마땅히 먹을 것도 없고 해서 뭐 사 먹으려다가 그냥 왔어요.

그래? 뭐 먹을래?

고기? 아님 라면이나 하나 먹을까?

훈제 오리 먹을래?

네. 좋아요.

어머니가 음식 장만하시는 동안 옆을 보니 빵이 있었다. 매형 - 매형이 제빵사다. - 이 가져오셨나 보네. 일단 빵으로 굶주린 배를 채운다. 커피 빵이란다. 꽤 큰 크기였는데 몇 입 먹으니 없다.

잠시 후 살짝 구운 훈제 오리를 상추, 마늘, 고추 등 각종 야채와 함께 한 상 차려오셨다. 아버지는 그 김에 소주 한잔하셨다. 허겁지겁 상추 쌈에 고추 마늘을 곁들여 오리를 먹는다. 아직도 손이 떨린다. 저혈당.

혀끝을 톡 쏘는 청량 고추의 매운맛은 언제 먹어도 일품이다. 언제부턴가 매운 고추 신봉자가 되어버린 나. 정신없이 먹다 보니 훈제 오리 반 마리를 다 먹었다.

아, 이제 손 떨림이 멎었다. 그때 갑자기 어머니께서 내게 묻는다.

국수나 한 그릇 먹을래? 낮에 먹은 국수랑 국물 남았는데.

네, 그럼 조금만 주세요!

조금 기다리자 설렁탕 뚝배기에 가득 국수를 담아 오셨다. 우리 집 특제 비법 간장 양념을 듬뿍 넣고 고명으로 계란지단과 파란 나물 추가. 우리 집 특제 비법 간장 양념은 정말 일품이다. 우리 집 식구뿐 아니라 주변에 그 양념을 먹어본 사람은 입을 모아 맛있다고 칭찬하는 그 양념!!

이제 반도 안 남았네. 배는 조금 부르지만, 다 먹자! 먹을 수 있을 때 먹어야지. 결국, 그 많은 국수까지 다 먹었다. 아, 배불러.

TV에서 '제빵왕 김탁구'가 끝나고 '해피투게더'가 시작한다.

에이, 그래 배 꺼뜨리면서 이거 보고 들어가지 뭐.

결국, 해피투게더를 다 보고 후식으로 아포가토(?)란 아이스크림을 먹고 12시 30분이 되어서야 병원에 도착했다. 시원한 물에 땀도 씻어내고. 아, 개운하다. 이제 좀 살 것 같아. 역시 사람은 잘 먹어야 산다. 다 먹고 살자고 하는 거잖아. 억만금이 있어서 음식이 없으면 못산다.

오늘은 잠이 잘 올 것 같아.

TAG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agpicker.egloos.com BlogIcon ragpickEr2010.08.27 02:19

    후훗..^^*
    저는 왜 이렇게 훈훈한 느낌인지요..
    소소한 일상에 지나지 않는 이야기를 읽으면서..괜스레 미소가 번집니다..^^*

    허기도 잘 달래시고..
    빨리 쾌차를 하셔야겠어요..^^*

    오늘 하나 배워갑니다..
    허기는..허기는..작지만 웅숭깊은 행복감으로 채운다는 걸..^^*
    평안히 주무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0.08.27 03:23 신고

      찾아갈 집과 반겨줄 가족이 있다는 게 정말 좋습니다.
      오랫동안 떨어져 살아서 그런지 가족을 느껴본 적이 많지 않은데, 요즘엔 가족이란 유대감과 편안함을 정말 많이 느낍니다.

      ragpickEr님도 기분좋은 꿈 꾸세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08.27 06:45

    찾아갈 가족이 있다는 건 참 좋은 일이지요.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만큼 기쁜 것이 어디 있겠어요? ㅎ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0.08.27 09:16 신고

      네 동감입니다^^
      어릴 때 가족과 함께 놀러도 가고 어머니와 시장도 가고 했던 기억이 나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cyworld.com/eyesis79 BlogIcon 햄톨대장군2010.08.27 10:28

    ㅋㅋㅋ
    정말 지대로 드셨네용! 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0.08.27 12:54 신고

      넵 배 터지게 먹고 왔습니다!
      가끔 이렇게 충전을 해줘야 하나봐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08.27 12:59

    몸이 진정 원하는 음식은 절대로 살로 가지 않는다는 말이 있지요...

    그 정도라면 몸이 거의 요구하는 것을 넘어서 간곡히 부탁하는 정도였군요...

    하지만 몸이 이제 그만~

    하면 자제하는 습관을 들이는 게 좋지요...

    제빵왕 김탁구를 즐겨보시나 보군요...

    빵은 물과 밀가루와 소금 그리고 이스트(효모) 이 네가지만 있어도 만들 수 있다는 것은 아실 듯 한데... 더군다나 매형이 제빵사이시라니 더 잘 아시겠네요... 거기에 빗대어 설명하면...

    우리몸은 단순히 물과 간단한 음식만 있어도 살 수 있지요...

    그외의 것은 그저 즐기기 위한 수단일뿐이지요... 배고픈 것에는 장사 없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0.08.27 13:11 신고

      그래서 제가 살이 안찌나봐요 ㅎㅎ
      어제 완충하고 왔더니 몸이 요구하지 않네요.

      음식을 즐기기 위한 수단으로 여기는 것도 양면성이 있죠.
      인간 중심으로 생각하자면 미식이라는 새로운 만족감을 주는 취미가 생겼다는 것이고 인간 외 다른 생물 중심으로 생각하자면 필수가 아닌 살육이 자행된다는 점..
      인간만에 생존이 아닌 다른 이유를 위해 살육을 저지른다고 생각하니 좀 씁쓸합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08.27 15:49

      여기 블로그에도 있고, 절찬리에 애용중인 태그 클라우드를 적용시켜 보았는데... 아직 태그가 별로 없어서 어색하군요... 지금까지 대충 예전 글 몇개와 최근 글 약간만 적었을 뿐이네요... 예전 글 못 적은 거 몇개와 무료 프로그램에 관한 글 하나만 적고 본격적으로 정시 블로그 체제에 돌입해야죠... 블로그 백업을 안 해두니 이런 비극이 따로 없네요... 그나마 내용이라도 적어서 다행이지 에휴~

      그리고 방명록에 광고 달라는 어느 업체에서 글을 올렸던데... 그리 미덥지도 않고 우선 무광고를 원칙으로 하려고 했으니 상관없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0.08.27 17:18 신고

      나쁘지 않은데요~
      흰색 대신 남색으로 배경을 통일해도 괜찮을 것 같아요 ㅎㅎ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0.08.28 01:12

      남색으로 통일하면 색이 자칫 칙칙한 색상이라 분위기가 다운 될 수 있는데... 가운데 흰색으로 그냥 두는 것도 좋을 듯 해서... 그냥 놔두었습니다... 물론 귀차니즘도 한몫을 쿨럭~

      위에서 난잡스럽게 보이는 대문사진과 잘 어울리는 것 같네요... 흰색이 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laying.thoth.kr BlogIcon Playing2010.08.27 14:34

    아 저는 현재
    '옆구리' 성과 '뱃살'성이 합심해서 '튜브 성'을 만들고 있어서 힘들어요 흙흙

    원래 마른 체형이라서 신경 안쓰고 있었는데..
    이제는 바지(예비군 군복바지 하하)가 힘겹게 들어가는 거 보니 불안불안합니다

    '튜브 성'이 더 커지기 전에 운동해야하는 데.. '핑계'만 생각나요 ㅡ _ㅡ;;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0.08.27 17:25 신고

      친한 형 보니 마른 체형이다가 살 다시 찌는건 일도 아니더라구요^^;;;;예전엔 좀 말랐었는데 지금은 터진 바지 단추가 얼마나 되는지 알 수도 없어요 ㅎㅎ

      운동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