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부리 코엑스점 - 일식 덮밥집.

2010. 9. 6. 01:38Life/Appetite

오랜만에 서울 나들이 갔는데 어찌어찌 원빈이 무대 인사를 온다고 해서 혜진이랑 두 번째로 '아저씨'를 보고 뒤늦은 저녁 - 내 기준으로 늦은 - 을 먹었다. 시간이 벌써 6시 40분이나 되어서 밖에 나가지 않고 코엑스 안에서 먹기로 하고 고민.

크라제를 갈까? 아냐, 안 땡겨. 라그릴리아 괜찮다던데 갈까? 아니야, 비싼 돈 주고 맛없으면 후회하잖아. 거긴 좀 더 알아보고 담에 가자. 밖에 나가서 매드포갈릭이나 갈까? 흠, 상당한 거리를 걸어야 하니 시간이 오래 걸리겠는데? 이미 많이 걸었으니까 그만 걸어야지.

'돈부리' 앞 의자에서 이 모든 고민을 토로하다 그냥 돈부리에 가기로 결정. 우리가 앉아서 고민하는 동안에도 사람들은 쉬지 않고 줄을 서고 식사를 하고 나오기를 반복했다. 6시 40분쯤부터 있었으니 벌써 30분 이상 줄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 덕분에 몇 년 전까지 손님을 끌던 오무토 토마토 - 돈부리와 마주 보고 있다 - 는 파리가 날린다. 7시가 넘어서 줄을 서기 시작했다.

웬만하면 난 줄 서서 밥을 먹지 않는다. 아무리 맛있는 집이라고 해도 그냥 줄 서서 먹으면 그 맛을 편견 없이 사심 없이 느끼질 못하겠다. 그런데 이상하게 오늘은 기다려도 될 것 같았다. 그래, 그냥 고민하지 말고 여기서 먹자!! 난 몰랐는데 홍대 돈부리 본점은 맛있는 일식 덮밥 집으로 이름을 날려서 항상 사람이 줄을 선다고 한다.

돈부리1 돈부리2 돈부리3

돈부리는 이렇게 생겼다. 딱히 특별할 것 없는 외관이다. 평균 7~8팀 정도 줄을 선다. 가게 안을 살펴보니 다닥다닥 붙은 좌석이 전체 25-30석 사이인 듯. 우리도 30분 정도 기다려서 겨우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다.

메뉴1 메뉴2

대기 시간이 길다 보니 기다리는 동안 메뉴판을 나눠준다. 미리 주문을 받아서 자리에 앉으면 최대한 빨리 음식을 갖다 주는 시스템이다.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난 돈까스, 새우튀김, 계란, 양파가 든 믹스가츠동을, 혜진이는 새우튀김2에 장어가 든 에비우나기를 주문했다. 덤으로 수제 감자고로케와 카스도 주문. 사진이 좀 저질이지만. 사진을 클릭해서 크게 보면 메뉴는 확인할 수 있을 듯.

돈부리4 돈부리5 돈부리6

테이블이 아주 좁다. 작은 가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좁은 테이블. 좌우 간격도 좁아서 앉을 때 일어설 때 이동할 때 조심해야 한다. 내부 벽면은 선반에 작은 모형으로 장식되어 있다.

주의사항1 주의사항2

벽면에 조그마한 칠판을 달아서 유의사항도 알려주고 있다. 네, 비벼 먹지 않겠습니다. 화를 내실 것 까지야^^;;;; 짜면 밥 추가 싱거우면 소스 추가. 네네.

에비우나기 감자고로케 믹스가츠동

드디어 주문한 음식이 나왔다. 왼쪽부터 에비우나기 감자고로케 믹스가츠동이다. 튀김이 충실해 보인다.

내용

내가 주문한 믹스가츠동이다. 큼직한 새우튀김과 돈까스가 들어 있다. 드디어 식사 시작. 허겁지겁...

이상하다. 왜 이렇게 음식이 짜지?
웬만하면 음식 가지고 까탈 부리고 싶지 않았는데 이건 좀 너무 짜다. 아, 짜면 밥을 추가하랬지? 짜다고 이야기하니 밥을 갖다 주었다. 밥그릇에 흰 밥을 퍼준다. 그래도 짜다. 휴...

튀김 조금이랑 밥 많이 같이 먹어도 짤 정도였다. 내 것만 그런가 했는데 혜진이껀 일부는 적당하고 일부는 짜고. 결국, 튀김이랑 맨밥을 같이 먹는 셈이 돼버렸다. 덮밥 소스가 적당히 스며든 새콤달콤 짭조름한 밥맛은 전혀 볼 수 없었다. 감자고로케는 뭐 그럭저럭 먹을 만 했다.

식당에 음식이 맛이 없을 수도 있다. 간혹 실수로 음식이 짜거나 싱거울 수도 있다. 내가 주문한 식사도 그러했고. 그런데 그렇다고 내 입맛이 심각하게 싱겁거나 짠 것도 아니다. 그렇게 많은 손님이 기다리니 바쁜 마음에 음식을 짜게 할 수도 있겠지만, 바빠서 급해서 음식 맛이 변한다면 식사 시간엔 항상 손님이 줄을 서는 돈부리에선 식사시간엔 제대로 된 맛을 볼 수 없는 건가? 게다가 벽면에 큼직하게 '짜시면 밥추가'라고 미리 알려준다. 그렇다고 그게 면죄부가 될 순 없다. 짜시면 밥 추가보단 짜거나 싱겁지 않은 음식을 만드는 게 맞는 것 아닐까 싶다. 결국, 도저히 그릇을 비울 수 없어서 반만 먹고 맥주만 마시고 나와버렸다.

맛집 가서 뒤통수 맞은 게 한두 번은 아니지만, 초큼 아쉽다. 다행히 30분을 기다리고 저렴하지 않은 가격에 맛없는 식사를 했지만, 왠지 모르게 기분이 나쁘진 않았다. 웬일? 뭐 어쨌든 아마 다시는 찾지 않을 것 같다.

돈부리 코엑스점은 별 두 개!!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1동 | 돈부리 코엑스몰점
도움말 Daum 지도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ydascap.tistory.com BlogIcon 마이다스의세상2010.09.06 13:45 신고

    흠... 저도 가볼까 했던 곳인데... 안가보기로 결정! (엥?) ㅎ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0.09.06 18:24 신고

      앗, 제 맘대로 별점이니 너무 믿진 마세요^^;;
      수많은 분들이 맛있다고 하더군요. 8시 정도 될때까지 사람이 길게 줄 서 기다리는 것 보니 맛있는 것 같긴 한데 알수가 없네요. 아리송,,,,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fod.tistory.com BlogIcon 더머2010.09.06 18:26

    밥 추가 소스 추가 맘에 드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bymovey.tistory.com BlogIcon Movey2010.09.07 03:01 신고

    오무토 토마토는 제가 중학교 때부터 가끔 가던 곳인데
    이번 여름에 가보니 맛이 완전 이상해졌더라구요.
    2년만에 가는거였는데 버섯 오므라이스에 버섯이 안 익어있지를 않나 ㅠㅠ
    요즘 맛있는 식당 찾기 너무 힘듭니다. circlash님 말씀대로 맛집 리뷰 보고 가서
    뒷통수 맞은 적이 한두번이 아니에요~
    저도 곧 "맛집 리뷰"라기 보단 그냥 "별로인 식당 리뷰" 올릴 예정인데 ㅋㅋ
    참 신기한 것이, 맛 없는 걸 먹어도 별로 기분이 안 나쁜 식당이 있고
    똑같이 맛 없는 걸 먹었는데 기분이 안 좋은 식당이 있는 걸 보면
    (제가 간 곳은 후자였네요 ㅋㅋㅋ;;) 뭐가 비호감의 비밀일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0.09.06 18:29 신고

      글쎄 왜 그런가 모르겠습니다 ㅎㅎ 전 전자여서 다행이었네요^^ 전 광화문에 맛있다던 뽀모도로였나 거기 갔을 때 정말 기분이 상했습니다. 돈도 아깝고,,

      오무토 토마토 안가본지도 꽤 됐군요. 대학 3학년 때 코엑스에서 몇번 가고 2005년에 이대점 생겼을 때 몇번 가다가 언젠가 맛없어져서 그 뒤론 안갔던것 같습니다. 예전에 참 맛있다고 생각했는데 아쉽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621.tistory.com BlogIcon 6212010.09.07 13:17 신고

    아~ 이게 라디오 들을 때마다 일본식 퓨전음식점 돈~부리 하는 거군요... 가보지는 않았지만... 근데 별점이 터무니 없이 낮으니 이거 겁부터 나는 군요...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0.09.07 19:24 신고

      별점은 너무 믿지 마세요 ㅎㅎ
      그냥 제 식사가 나올 때 실수로 간을 잘못 했을수도 있으니까요^^ 다른 분들 평점은 무지 좋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