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클린플래너 내맘대로 CEO 바인더 만들기

2011. 1. 5. 04:10Life/Chat

 곧 퇴원이다. 사회 적응을 위한 활동의 하나로 플래너 - 아직 플래너란 말은 익숙지 않다. 왠지 다이어리라고 불러야 할 것 같은 기분 - 에 내 생활을 계획하고 실천하기로 했다. 내 일상과 계획, 일정을 기록한 게 얼마나 됐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2-3년은 족히 됐을 거다. 게다가 쌓여가는 카드비는 가계부 - 금전출납부는 나이 든 느낌이고 용돈기입장은 아동스럽고 가계부는 주부의 느낌 - 작성을 부추긴다. 프랭클린플래너나 오롬이나 다양한 바인더가 나오지만, 정작 이쁜 녀석은 비싸다. 그래서 직접 만들기로 했다. 처음 계획은 붉은기가 도는 브라운 색상의 3mm 정도 되는 아주 두꺼운 통가죽으로 외관을 씌우고 내부를 붉은색 돈피로 붙여서 펜꽂이로 고정할 수 있게 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시중에 파는 바인더 가격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한 재료비의 높은 턱을 넘지 못하고 계획을 99% 정도 수정했다. 만약 가죽으로 만들었다면 구멍 뚫고 바느질하는 데만 2일은 걸렸을 것이다. 안하길 잘했어.

★ 재료 : 2mm 두께 백색 보드, 외관용 천, 연결지, 마감지, 바인더 17_6_19mm, 바인더 고정 나사, 제본풀 또는 딱풀, 송곳, 드라이버, 자, 칼, 햄프사(다른 끈도 상관없음), 이쁜 단추, 라벨

★ 재료 구입 : 셀통


 재료 준비가 끝났으면 이제 바인더를 만들 차례다. 바인더 크기는 프랭클린플래너 CEO 바인더의 평균 크기를 참고로 했다. 또 아래의 디자인과 구성은 셀통의 DIY 킷 완성품을 참고로 했다. 해당 킷의 내용을 허락 없이 공개하면 안 된다고 하지만, 난 킷을 구매하지도 구경하지도 않았고 단지 완성품의 디자인을 따온 것이니 상관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1. 2mm 두께의 백색 보드를 잘라 19cm X 11cm 두 장, 19cm X 3cm 한 장을 준비한다. 보드를 연결할 연결지는 세로가 19cm 이상이 되어야 한다.

2. 위 사진처럼 연결지 위에 백색 보드를 붙여 바인더 뼈대를 만든다. 백색 보드 사이는 5mm 정도 여유 공간을 두고 붙여야 한다. 연결지의 남는 부분은 깔끔하게 잘라낸다.

3. 바인더 뼈대를 책 모양으로 접는다. 연결지가 안쪽으로 들어가도록 하여 책등 두께를 기준으로 연결지를 접는다.

4. 바인더 뼈대보다 상하좌우 2-3cm씩 크게 외관용 천이나 가죽 등을 자른다. 난 갈색에 잔잔한 무늬가 있는 천을 사용했다.

5. 뼈대의 책등 부분부터 꼼꼼하게 풀을 바르고 천을 붙인다. 책을 펼 떄 접히는 부분 - 연결지만 있는 부분 - 은 손톱이나 부드러운 물건으로 잘 눌러서 모양을 잡아준다.

6. 네 귀퉁이와 책등 좌우 부분의 천을 위 사진처럼 자른다. 단, 뼈대 모서리와 천은 4-5mm 간격을 남겨둔다.

7. 남은 천을 안쪽으로 붙인다. 먼저 상하를 붙이고 나중에 모서리 부분에 주의해서 좌우를 붙인다.

8. 안쪽 면에 마감지를 붙인다. 마감지 크기는 천을 붙인 뼈대보다 상하좌우 5mm 정도 작게 자른다.

9. 바인더 고정 나사 구멍 위치를 연필로 표시하고 송곳으로 구멍을 뚫는다. 구멍이 작으면 드라이버로 넓힌다. 암나사가 밖으로 가도록 해서 고정 나사로 바인더를 단단히 고정한다.

10. 바인더가 열리지 않도록 하는 잠금장치로 사용할 단추와 끈을 단다. 일단 뼈대 앞판에서 상하의 가운데를 찾고 오른쪽 끝에서 2cm 들어간 지점에 구멍을 뚫는다. 또 왼쪽으로 5mm 들어간 지점에도 구멍을 뚫는다. 단추에 끈을 끼우는데 한쪽은 짧고 한쪽은 길도록 끼운다. 짧은 끈을 왼쪽 구멍에 넣어서 오른쪽 구멍을 뺀 다음 단추 아래에 끈을 몇 번 감아서 단추와 앞판 사이에 약간의 공간이 생기도록 한다. 이제 짧은 끈과 긴 끈을 잘 묶고 풀 등으로 풀리지 않도록 고정한다. 끈이 잘 고정되면 긴 끈을 감아서 바인더를 감싸고 단추에 몇 번 감아 고정한다. 끈 마지막 부분은 밧줄 묶는 방법을 이용해서 장식했다.
 난 단추와 끈을 이용한 방법을 썼지만, 바인더 잠금장치는 꽤 다양한 방법이 있다. 가장 쉽게 볼 수 있는 방법은 고무줄로 고정하는 방법이고 스냅 자석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또 프랭클린플래너 바인더에서 사용하는 펜꽂이 잠금장치도 있고 고전적인 똑딱단추도 있다. 어떤 방식을 사용하는가에 따라 바인더의 디자인이 약간 바뀌겠지만, 크게 다를 것은 없다.

11. 라벨을 붙여서 완성!! 라벨을 안 붙이니 약간 심심하고 붙이니 아동 느낌이다.

 아직 손놀림이 어설퍼서인지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처음치곤 결과물이 만족스럽다. 이제 주말에 교보가서 속지만 보면 된다. 프플 속지는 비싸서 오롬이나 양지사 CEO 속지를 살까 고민이다. 이제 열심히 계획하고 열심히 실천할 일만 남았다.

  • 프로필사진
    6212011.01.05 18:32

    라디오 광고에서 프랭클린 플래너라는 말을 자주 들었지만, 다이어리의 왠지 있어 보이는 이름이죠... ㅎㅎ

    바인더만 있으면 보드지로 예전 필통 만들던 생각하면서 제작하면 되겠군요... ㅎㅎ

    근데 매번 처음만 의욕이 앞서서 1년 간 꾸준히 쓴 기억은 없네요... ㅋㅋ

    군에 있을 때 수양록도 잘 안 썼는데 ㅋㅋ...

    어짜피 일기 보다는 계획 (Plan) 을 위해 제작 하신 듯 한데, 오프라인 블로그 라고 칭해야 겠군요... 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1.01.07 08:12 신고

      수양록 ㅋㅋㅋ 오랜만에 들어보는 이름입니다^^
      하드커버 책들을 유심히 들여다보니 거의 저 방법으로 만들더라구요. 생각보다 튼튼한 것 같아서 좋습니다.

      오프라인 블로그라. 괜찮은 이름인데요? 열심히 계획 세우고 실천하는 맛으로 살아야 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6212011.01.07 14:01

      "오프라인 블로그" 맘에 드시나 보군요... ㅎㅎ

      그냥 온라인 블로그처럼 쓰는 것이라 그리 정해 봤는데, 하지만 역시 장점은 온라인 블로그는 지켜야 할 게 너무도 많지만, 오프라인은 자기 맘대로 찌끄려도 뭐라 할 사람이 없다는 것이죠... 가끔 엄마가 봐서 그렇기는 해도...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1.01.08 12:02 신고

      넵, 제 맘대로 한 번 잘 꾸려봐야죠^^ 조금 있다가 속지 사러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laying.thoth.kr BlogIcon Playing2011.01.07 11:26

    안녕하세요 ~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아오 대략 두달 정도 티스토리에서 계속 차단해가지고 리플도 못달고 구경만하고 있었는데..
    이론 ㅡ _ㅡ;; (풀린 거 같기도 하네욤;;)
    저는 군대에서 거의 작전판과 전쟁났을 때 따라야하는 급비문서를 수정하고 보완하느냐고, 이런 만들기를 잠도 못자고 무지 해야했습니다. 좋아서 한 건 아니었죠 ㅋ ~ㅋ

    보니까 새롭네요~

    • 프로필사진
      6212011.01.07 13:58

      허허...

      이 분도 저처럼 본부 출신이거나 (소대본부!!!) 아니면 작전병 이신가?? 훈련 때마다 아주 작전계획에 아스테지에 상황판 그리느라 힘들었는데... 무슨 기호가 그리도 많은지 ㅎㅎ...

      급비문서라 함은 5대기나 국지도발시 개인 임무 군요... ㅋㅋ 그건 전역 전 1년 남겨놓고 알아서 하라고 다 떠밀었는데...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1.01.08 11:59 신고

      아고 고생 많이 하셨네요~
      맨날 야근하는 계원이셨나봐요 전 그냥 땅개라 칼같이 자고 칼같이 일어나고 했는데 맨날 야근하는 계원들 너무 안됐더라구요^^;;
      생각보다 재미있는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1.01.08 12:01 신고

      ㅋㅋ 전 맨날 뛰어다니기만 했지 그런 일은 한 번도 한 적 없는데 말만 들어도 머리가 지끈;;;
      군대는 뛰어다니는게 젤 나은것 같아요 ㅋㅋ

    • 프로필사진
      6212011.01.08 18:28

      전 소대본부라서 소대 내 계원이면서 기관총사수에 아주 힘든 나날이었다는... 정확히 보면 Plating 님과 Circlash 님을 섞은 것...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eggyun BlogIcon 달걀2011.01.07 19:29

    한때.. 할 일도 많고, 돈도 그럭저럭 넉넉했던 시절~ 플래너를 정말 열심히 썼던 기억이나네요.
    지금은 그 가격만큼 할 일이 많지 않아서 사용을 잠시 중지했지만...

    이 바인더는 정말... 너무 탐나는데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1.01.08 12:07 신고

      자자~~ 주문 제작 들어갑니다 ^^;;;
      플래너 정말 비싸더라구요 ㅠㅠ 그래서 바인더는 저렴하게 제작하고 속지는 다른 분들이 공개해주신 자작 속지랑 오롬이나 양지사 속지로 채우려고 생각하고 있어요. 좀 있다가 광화문가서 구경하고 살려구요~
      그나저나 만드는 것보다 쓰고 실천하는게 중요한데 잘 될지 모르겠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gloria1004.tistory.com BlogIcon 천사친구2011.01.19 17:49 신고

    멋지네요. ^^

    글을 읽다 보니 비싸게 사서 얼마 쓰지도 않고 처박아둔 제 플래너가 불현듯 생각나는군요.
    지금 생각해 보면 참 돈지랄 했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습니다... 계획만 요란했지.. 저는 플래너 채질은 아니더군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irclash.tistory.com BlogIcon circlash2011.01.22 02:30 신고

      플래너 처음 쓰다보니 - 오롬에선 오거나이저라고 하네요 ㅋㅋ - 뭘 써야할지 뭘 쓰지 말아야할지 아직은 모르는 것들이 많습니다. 시간이 좀 지나면 적응되겠죠? 1년에 하나씩 바인더 만드는 재미에 계속 쓰게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